현재위치 : HOME > 모발 > 여성형탈모
 
 

여성은 대머리가 없다고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많다. 여성들은 일시적으로 머리카락 색을 바꾼다거나, 파마를 한다거나, 가발을 쓰거나, 혹은 머리핀을 이용하여 탈모를 숨길 수 있다. 이 때문에 여성에서는 대머리가 없는 것으로 여겨졌고 모발에 대한 광고나 연구도 남성에게만 집중되었다. 탈모현상은 보통 남성형 탈모증이라고 불리지만 유전과 남성호르몬에 의한 탈모증을 가진 여성이 미국의 경우 탈모인구의 40%나 차지한다.

 

남성호르몬에 의한 여성 탈모증은 앞이마로부터 1cm정도는 정상으로 보이나 그 뒷부분의 모발이 빠진다. 하지만 이러한 탈모양상은 탈모 여성 인구의 1/3도 되지 않기 때문에 두피의 육안 및 현미경적 검사가 정확한 진단을 위해 필수적이다. 여성의 경우도 소량의 남성호르몬이 존재하며, 대머리 유전자를 갖고 있는 여성은 두정부 모낭이 남성호르몬에 과민 반응하여 머리숱이 적어진다. 여성의 경우 남성호르몬의 절대량이 남자보다 적기 때문에 남자에 비해 대머리의 빈도가 낮으며 탈모의 정도도 심하지 않다. 여성은 갑상선 질환이나 난소 질환 등에 의해 탈모가 생기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면밀한 병력청취와 검사가 필요하다.

 
후두부의 모발이 적당한 밀도를 유지하고 있으면 모발이식을 하는게 도움이 된다. 여성은 헤어라인이 유지되어 있기 때문에 모발이식이 남성보다 쉬워 기존의 모발사이사이에 모낭군을 심어주면 된다. 하지만 원래의 모발이 길기 때문에 새로 이식한 모발의 성장을 눈으로 감지하는 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 탈모가 심한 여성은 가리마를 타는 부위와 정수리 부위가 특히 훤하게 보이기 때문에 이 부위에 집중적으로 심어야 한다.
 
모발이식 후에는 미녹시딜을 사용하는 것이 여성에서 더 효과가 있다. 시중에 2-3% 미녹시딜과 5% 미녹시딜이 나와있는데, 5% 미녹시딜을 사용하면 얼굴의 솜털이 굵어지는 현상이 자주있기 때문에 2-3% 미녹시딜을 사용해야 한다. 미녹시딜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처음 6개월간은 5% 미녹시딜을 사용하고, 이후에는 2-3% 미녹시딜을 사용하는 게 좋다. 미녹시딜은 하루 2번씩 발라야 하며 눈으로 보이는 효과는 적어도 1년은 지나야 나타난다. 드물게 남성호르몬 수용제를 차단하는 효과가 잇는 스피로노락톤을 처방하기도 한다. 프로페시아는 여성에게 효과가 없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찾아오시는길
신학철 피부과, 대표전화 02-501-7575 레이져실 대표전화 02-501-0975 , 서울 시 강남구 삼성로 418 (신학철피부과의원빌딩) (구. 강남구 대치동 959-3)
온라인상담
진료예약
자주하시는질문
레이저토닝
프로프락셀
지빔레이저
비레이저
퀵메뉴
여드름 흉터
주름
눈밑지방
안면흉조
보톡스
필러
기미.주근깨
몸,눈썹문신
모발이식
다모증.제모
검버섯
박피술
피부과 전문의 구별법
피부과 약은 독하지 않다
큐알코드